본문 바로가기

LIFESTYLE

리모와 아이코닉 피플, 아이코닉 트렁크

럭셔리한 여행의 시작과 끝을 완성시키는 리모와의 디지털 캠페인 ‘아이콘’

1930년대에 독일에 위치한 리모와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잿더미 속에서 유일하게 남은 재료는 가볍고 은빛을 띄며, 내화성을 가진 알루미늄뿐이었다. 우연한 사고로 알루미늄의 내구성이 증명된 것이다. 1937년, 리모와가 이 알루미늄으로 만들어진 가벼운 여행용 가방을 생산하기 시작하면서 여행의 틀에 변혁을 가져왔다.
알루미늄 케이스는 오랜 시간을 거치며 리모와의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했다. 내구성이 뛰어난 알루미늄을 수공으로 조합하는 마감 방식은 알루미늄 케이스의 유려함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정확히 117분이라는 시간 동안 장인들이 205개의 개별 부품과 90개의 작업 프로세스를 거쳐 하나의 토파스 여행 가방이 완성되어 쾰른 공장을 떠날 준비를 마친다.
리모와가 브랜드의 상징적인 알루미늄 여행 가방의 80주년을 기념하는 캠페인 ‘아이콘’을 전개한다. 브랜드 아이콘으로 선정된 패션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와 버질 아블로, 영화감독 데이비드 핀처, 편집장 카린 로이펠트, 기업인 마사 스튜어트 등이 각자의 리모와와 함께한 여행 스토리는 리모와 SNS 채널과 웹사이트(http://www.rimowa.com/aluminium)에서 공개된다. 여행 가방의 주인들이 전하는 이야기는 삶에서 여행이 가지는 의미를 되새긴다.


알루미늄 여행 가방의 제작 과정을 담은 댄 토빈 스미스 감독의 영상은 또 하나의 볼거리를 제공할 것이다.


사진/영상 제공. RIMOWA

<저작권자 © 로피시엘 옴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MUST REA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