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YLE

BE COLORFUL A CHEERFUL

신발이 밝아지는 순간.
발렌시아가, 케이슬리 헤이포드, 발렌티노, 톱맨. 네 브랜드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전개하는 스타일이 다른 이 브랜드들이 이번 가을/겨울 신체의 가장 아래, 발에 집중했다는 것이다. 
2017년 봄/여름을 점령했던 스포티 무드는 계절이 바뀌어도 디자이너들의 마음에서 떠나지 못한 듯 몇몇 브랜드에서 그 흔적을 보여준다. 다만 지난 봄/여름 시즌과 달리 머리부터 발끝까지 스포티하기보다는 몇 가지 아이템으로 축소된 모습이다. 블루종, 하프 집업 상의, 베이스볼 캡, 백팩 등이 대표적인데 그중에서도 운동화에 주목해야 한다. 당장 뜀박질을 시작해도 무리 없을 듯한 운동화 중에서도 러닝화를 똑 닮았다. 게다가 칙칙한 가을/겨울 시즌 룩을 밝혀주기라도 할 듯 밝은 컬러를 쓴 것이 특징이다. 
1 BALENCIAGA 2 TOPMAN
이들 브랜드의 2017년 가을/겨울 컬렉션 룩을 보면 단번에 무릎을 치며 그 컬러풀한 운동화가 어떤 모습일지 알 수 있다. 그중 발렌시아가는 컬러풀한 운동화의 정석을 보여준 브랜드. 아웃솔이 발달된 모습이며 블루, 옐로, 레드 등이 골고루 쓰였다. 특히 블루와 옐로가 조합된 운동화는 보색 대비가 주는 특유의 경쾌함이 느껴진다. 케이슬리 헤이포드는 그런지한 무드의 슬림한 운동화를 선보였는데, 운동화를 해체한 후 손이 가는 대로 이어 붙인 듯한 독특한 디자인이 눈길을 끈다. 레드, 블루를 메인 컬러로 하면서도 운동화의 밑창에 옐로, 블루 등을 부분적으로 써서 재미를 더했다. 모노톤의 심플한 룩에 매치하면 포인트 아이템 역할을 톡톡히 한다. 한편 색감이 돋보이는 아이템의 스타일링을 어려워하는 남자들에게 톱맨과 발렌티노는 해답을 제시한다. 먼저 톱맨은 화이트와 블랙 보디에 핑크, 오렌지 등 네온 컬러를 부분적으로 입혔다. 밑창을 모두 네온 컬러로 덮고 발등에 얇은 라이닝을 덧댄 것. 컬러를 부분적으로 사용해 한결 부담이 덜하다. 발렌티노의 투톤 스니커즈는 레드, 채도가 낮은 핑크 등과 함께 그레이, 브라운 등의 어두운 컬러가 함께 쓰였다. 스포티한 느낌이 강하지 않아서 운동화를 활용한 스타일링을 처음 시작하는 이에게 좋다. 3, 4 VALENTINO
이러한 아이템의 스타일링이 고민이라면 기우에 불과하다. 발렌시아가처럼 스웨트 셔츠와 타탄체크 셔츠, 빳빳한 코튼 팬츠와의 매치로 스트리트 무드를 연출하거나 오버 숄더 재킷, 슬림한 스트레이트 팬츠 조합의 포멀한 룩에 포인트 아이템으로 믹스 매치하는 방식을 추천한다. 컬러풀한 신발도 처음인데 운동화라서 더 걱정이라면 런웨이 룩을 참고해 몇 번 시도해봐라. 편안한 착화감은 물론 룩의 재미를 살려줘 더욱 스타일리시해 보이니 매일 손이 갈 것이다. 이 컬러풀한 운동화를 기억한다면 다가올 겨울철에 신발 걱정은 필요 없을 것이라고 확언한다. 두꺼운 양말을 신어도 운동화 끈만 조절하면 불편하지 않고 빙판길에서도 어떤 신발보다 덜 미끄러울 테니까. 5 CASELY-HAYFORD

Editor KIM YE JIN Photographed EDITION JALOU, VALENTINO

2017년 8월호

<저작권자 © 로피시엘 옴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MUST READS